새 드라마서 슈트 입고 '오빠미' 풍기는 상남자 박지빈

인사이트MBC '배드파파'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마냥 귀여울 것만 같았던 배우 박지빈이 악역으로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오는 10월 1일 첫 방송 되는 MBC 새 월화드라마 '배드파파'에 배우 박지빈이 악역으로 등장한다.


'배드파파'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나쁜 사람이 되기로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해당 드라마는 격렬한 격투 액션, 진하고 깊은 가족애, 판타지적인 요소까지 '새로운 3박자'를 갖춘 드라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배드파파'


극 중에서 박지빈은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을 숭배하며 오직 이익만을 좇는 기업 대표 정찬중 역을 맡게 됐다.


돈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무엇이든 하는 정찬중은 위협적인 면모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 측은 정찬중이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깊은 산 속 비밀스러운 공간에 입성하는 장면을 선공개했다.


블랙 수트를 입은 정찬중은 싸늘한 표정으로 차에서 내리고 있는 모습이다.


인사이트MBC '배드파파'


정찬중은 주변을 바라보며 인상을 구기는 등 강렬한 포스를 자아내고 있다.


검은색 슈트를 빼입은 모습은 '아역 시절'이 떠오르지 않을 만큼 성숙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앞서 2001년에 데뷔한 박지빈은 줄곧 귀여운 캐릭터를 맡아오며 '국민 남동생'으로 떠올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impactorpjb'


그런 그가 데뷔 17년 만에 아역 티를 벗고 첫 악역 연기를 선보이게 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박지빈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한껏 성숙해진 미모가 담긴 셀카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소년에서 남자로 완벽 변신한 그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연신 감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