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 내리기 편하도록 넓게 주차하다가 꼼짝없이 갇혀버린 송이 매니저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개그맨 박성광을 담당하는 송이 매니저가 남다른 희생정신(?)을 보여줬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팬미팅 선물을 사러 떠난 개그맨 박성광과 송이(임송) 매니저의 이야기가 담겼다.


쇼핑몰에 도착한 송이 매니저는 서툰 운전 실력으로 주차에 도전했다.


박성광이 내리기 편하도록 널찍한 공간을 두는 데 성공한 송이 매니저는 뿌듯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오로지 박성광만을 생각했던 걸까. 차 문을 연 송이 매니저는 정작 자신이 내릴만한 공간은 터무니없이 부족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는 "저 못 내리겠어요. 오빠"를 외치며 머리 하나가 겨우 나오는 공간에 억지로 몸을 빼냈다.


선루프까지 만져가며 탈출구를 찾던 그는 결국 뒷문을 통해서야 차 안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다.


스튜디오에서 송이 매니저의 어리숙한 모습을 지켜보던 패널들은 "귀여워 죽겠다", "딸을 보는 것 같다"라며 열띤 반응을 보였다.


보고 있으면 절로 입꼬리가 올라가는 송이 매니저의 이야기를 방송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Naver TV '전지적 참견 시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