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6명 중 1명은 60세 이상 노인"···고령화 여파 시작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전체 취업자 가운데 60세 이상 노인의 비중이 점점 커지면서, 6명 중 1명은 60세 이상 노인이라는 통계가 나왔다. 


노인층 취업자와 청년층 취업자 수의 격차가 커지는 등 고용시장의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5일 통계청은 지난 8월 기준 60세 이상 노인층 취업자 수는 450만 9,000명으로 전체 취업자 2690만 7,000명 중 16.7%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월(月) 기준으로는 사상 최고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노인 취업자 수는 갈수록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2001년 노인 취업자는 200만명 수준이었지만 11년 뒤인 2012년에는 300만명으로 늘었고 5년만인 지난해에는 400만명을 넘어섰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특히 정부의 노인 일자리 확대로 지난 3월부터 반년 동안 노인 취업자 증가 폭은 20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15~29세 청년층 취업자와 노인층 취업자와의 격차도 점점 벌어지고 있다. 지난해 60세 이상의 취업자 수는 처음으로 400만명을 넘어서 청년층 취업자 수 390만 7,000명보다 많았다.


올해도 이러한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월 기준 노인층 취업자 수와 청년층 취업자 수의 격차는 58만 9,000명으로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노인층과는 달리 청년층 취업자 비중은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1990년대 초반 청년층 취업자는 30%의 비중을 차지했지만 지난 8월에는 14.5%를 기록했다.


한 세대(30년)가 채 지나기도 전에 절반 수준으로 반토막이 났다. 한국의 인구 구조상 나타날 수밖에 없는 현상이지만, 경제 기초가 튼튼하지 않은 상황에서 급격한 고령화 현상은 '위기'를 심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