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살 디아크·최은서 중 한명만 산다"···오늘 방송되는 '쇼미7' 잔인 예고편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777'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15살 '천재 래퍼' 디아크와 최은서 중 한명만 살아남는다.


14일 Mnet '쇼미더머니 777' 제작진은 이날 저녁 11시에 방송되는 2회 예고편을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2회 예고 영상 속에는 20대 래퍼 형들을 기죽인 15살 중학생 래퍼 디아크와 최은서가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담겨있다.


디아크는 파이트머니 쟁탈전 상대로 최은서를 뽑으며 대결을 제안했다.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777'


디아크는 "동갑인 친구를 먼저 집에 보내겠다. 열다섯 살이 두 명이기 때문에.. 나는 혼자 미성년자로서 돋보이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하지만 최은서 역시 패기가 만만치 않았다.


최은서는 "디아크가 잘하긴 하는데, 내가 이길 수도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둘 다 안 떨어졌으면 좋겠다"며 아쉬워하는 심사위원들.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777'


심사위원들이 '빅매치'라고 입을 모은 것처럼 디아크와 최은서의 대결은 매우 치열했다.


디아크가 먼저 스웨그 넘치게 비트를 타며 정확한 딜리버리로 선공을 펼쳤다. 심사위원들은 "와우"라며 흥미롭게 바라봤다.


그러나 최은서도 재치 있는 가사로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랩을 기똥차게 잘하는 최은서의 모습에 심사위원들은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두 손으로 손뼉을 쳤다.


누가 더 잘한다고 명확히 말할 수 없을 만큼 실력이 비등비등한 랩 영재 디아크와 최은서.


과연 둘 중 다음 라운드로 가서 20대 래퍼들과 겨루게 될 사람은 누구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777'


Naver TV '쇼미더머니777(트리플세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