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밤 8시 30분, '손흥민 복귀' 토트넘 vs '1위' 리버풀 맞대결 펼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병역 문제를 해결한 '손세이셔널'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에서도 날아오를 수 있을까.


손흥민이 복귀한 토트넘이 '최강' 리버풀과 세기의 맞대결을 펼친다.


오는 15일 오후 8시 30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는 토트넘과 리버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가 열린다.


한국 축구 팬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단연 손흥민의 출전 여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는 지난달 11일 뉴캐슬과의 개막전에서 교체 출전해 10여 분을 소화한 뒤 아시안게임과 평가전을 잇달아 치렀다.


체력적으로 문제가 있을 수 있는 상황.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의 컨디션을 고려해 선발보다는 교체 선수로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


다만 델레 알리와 무사 시소코 등 주요 선수들이 부상으로 결장하기에 손흥민은 짧은 시간이라도 그라운드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특히 상대가 이번 시즌 가장 무서운 기세를 뽐내고 있는 리버풀이기에 '한 방'이 있는 손흥민은 반드시 필요한 자원이다.


리버풀은 앞서 치른 4경기에서 무려 9골을 넣으며 파죽의 4연승을 달렸다. 실점은 단 1점에 불과하다.


토트넘도 3승 1패라는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객관적인 평가에서는 리버풀의 승리가 점쳐지는 게 사실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다만 지난 시즌 토트넘이 리버풀에 1승 1무를 거두는 등 강한 면모를 보였다는 점은 자신감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


지난해 홈에서 열렸던 맞대결에서 결승골의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당시 팀의 4-1 대승을 이끌었던 그가 이번에도 리버풀에 좌절을 안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