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 가지고 놀다가 실수로 '스태프' 맞춘 이승우가 보인 행동

인사이트YouTube '축구 좋아하는 여자'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선수로 성장 중인 이승우.


특히 월드컵과 아시안게임에 이어 파울루 벤투 감독의 부름까지 받으며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이승우의 훌륭한 인성이 화제다.


지난 11일 오후 8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와 A매치 평가전을 치렀다.


이날 경기에 앞서 황의조, 손흥민을 비롯한 대표팀 선수들은 그라운드에 나와 몸을 푸는 시간을 가졌다.


인사이트YouTube '축구 좋아하는 여자'


일부 선수들은 스트레칭과 가벼운 트래핑으로, 일부 선수들은 슈팅과 패스로 경기장 잔디에 익숙해지려는 모습을 보였다.


선발이 아닌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하게 된 '대표팀 막내' 이승우도 그라운드에 나와 형들과 연습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이승우는 골대를 향해 길게 슛을 날렸다.


골대 안쪽으로 들어갈 거라고 생각했던 공은 궤적을 이탈해 경기장을 지키고 있던 스태프 머리를 맞추고 말았다.


인사이트YouTube '축구 좋아하는 여자'


하지만 경기장 안전이 가장 우선인 스태프는 시선을 관중석에만 고정한 채 이승우 쪽을 쳐다보지 않았다.


실수인 게 뻔하지만 그래도 기분이 상할 수밖에 없는 상황.


페널티 박스 라인 밖에 서있던 이승우는 경기장 스태프가 있는 곳까지 한 걸음에 달려가 죄송하다는 말을 건넸다.


인사이트YouTube '축구 좋아하는 여자'


자신의 사과가 행여나 전해지지 않을까 봐 먼 거리를 직접 뛰어간 이승우의 행동에는 젠틀함이 묻어났다. 사과를 건네고 나서야 안심한 듯 연습을 다시 시작한 이승우.


축구팬들도 그의 행동에 "저런 사소한 거에서 인성이 드러나는 법", "저렇게 사과하면 받아줄 수밖에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력만큼이나 훌륭한 인성을 갖춘 이승우의 사과 방법을 영상으로 직접 확인해보자.


YouTube '축구 좋아하는 여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