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자 보려고 휠체어 타고 공항 나온 할머니 손 꼭 맞잡고 못 놓는 황희찬

인사이트YouTube '엠빅뉴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가족들과 할머니, 할아버지께 감사하다"


지난 1일,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소감을 묻자 황희찬은 이렇게 대답했다.


쏟아지는 질타에 마음고생을 했을 법하지만 그는 자기보다 할머니를 먼저 떠올렸다.


이처럼 누구보다 할머니를 사랑하는 스물두 살 청년 황희찬. 그는 독일로 출국하기 전 할머니의 손을 꼭 잡았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에는 대표팀 일정을 마치고 독일로 향하는 손흥민과 황희찬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황희찬을 배웅하기 위해 공항에는 할머니와 할아버지를 포함한 가족이 총출동했다.


공항 검색대로 들어가기 직전, 그는 휠체어에 탄 할머니에게 다가가 두 손을 꼭 맞잡았다.


할머니 역시 당분간 보기 힘들 손자의 손을 한참이나 놓지 못했다. 그러면서 "할머니가 기다리고 있을게"라고 조심스레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엠빅뉴스'


황희찬은 미소를 지어 보이며 화답했지만 돌아선 그의 표정에는 아쉬움이 남아 있었다.


가족과 포옹을 한 그는 "갔다 올게"라는 짧은 인사와 함께 검색대로 향했다. '국가대표', 혹은 '분데스리거'라는 무거운 짐을 짊어진 채로.


국가대표 축구 선수라고는 하지만 황희찬은 아직 스물두 살밖에 안 된 청년이다. 가족의 품을 터나 만리타국으로 떠나는 마음이 편치만은 않았을 터.


인사이트YouTube '엠빅뉴스'


할머니의 손을 꼭 잡은 황희찬의 모습은 평범한 손자에 가까웠다. 물론 축구 선수로서 팬들의 비판은 숙명이다.


하지만 유니폼을 벗으면 그들도 가족이 있는 평범한 국민이다. 날선 비난보다는 따뜻한 격려와 응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은 이유다.


YouTube '엠빅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