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 걸고 '지뢰' 제거하는 한국 군인들 위해 원격 무인 장비 개발한 LG유플러스

인사이트(좌)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 사진 제공 = LG유플러스,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LG유플러스가 5G통신 기술을 활용해 원격으로 지뢰를 제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13일 LG유플러스는 오는 16일까지 열리는 국내 최대 지상 분야 방위산업전시회 '2018 대한민국방위산업전'에서 5G통신 기술을 활용한 원격 제어 지뢰 제거를 시연했다고 밝혔다.


'2018 대한민국방위산업전'은 대한민국 육군협회가 2014년부터 2년마다 개최하는 전시회다.


30개국 250개 업체가 참여한 이번 행사에는 1,200여개 부스에서 각국 지상군이 사용하는 최첨단 지상 무기와 대테러 장비가 선보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벤처기업 '로하우'와 함께 개발 중인 5G통신 기반 중장비 원격 조작 시스템을 활용해 원격 제어 지뢰 제거를 시연했다.


5G 초고속 통신과 저지연 영상 전송 기술이 탑재된 원격 제어 로봇 장치 '고스트'를 이용해 안전하게 지뢰를 제거하는데 성공했다.


고스트는 유인 굴삭기 레버 및 패달에 부착하는 로봇 장치로 원격 조종 신호에 따라 움직이며 무인 굴삭기 작업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킨텍스 야외 전시장에 있는 지뢰 제거 굴삭기에 카메라 3대, 저지연 영상 송신기, 5G 통신 장치, 원격 제어 로봇 장치를 탑재했다.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실내 전시장에서 5G통신망으로 전송된 영상을 통해 조종기로 굴삭기를 제어하며 지뢰 제거 작업을 진행했다.


일반적인 지뢰 제거는 금속 탐지기로 지뢰 위치를 확인하고 채버켓을 장착한 굴삭기로 지뢰 주변 땅을 움푹 파면 흙은 빠져나가고 채버켓에 지뢰만 남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기존 방식으로는 굴삭기에 사람이 탑승해 조종했기 때문에 간혹 채버켓 안에서 대전차 지뢰가 폭발하는 등 인명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LG유플러스가 이번 방위산업전에서 선보이는 5G통신 기반 원격 조작 시스템을 이용하면 지뢰 제거 현장에서 인명 피해를 완벽하게 방지할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


이 뿐만 아니라 향후 전 세계에서 지뢰 밀도가 가장 높은 지역인 비무장지대(DMZ_의 지뢰 제거 작업에도 활용될 수 있다.


LG유플러스 5G추진단 최윤호 담당은 "지뢰 제거처럼 사람의 목숨을 위협하는 위험한 작업을 최첨단 통신 기술로 대체했다"며 "다가오는 5G시대에 보다 많은 산업 현장에 통신 기술이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 5월부터 오는 2020년까지 2년간 국방부 과제로 5G통신을 활용해 일반적인 굴삭기를 원격 조작 굴삭기로 전환하는 시스템 연구를 수행 중이다.


해당 연구는 DMZ 등 지뢰 매설 지역에서 지뢰를 탐색하고 제거하는 작업은 물론이고 재해 복구 등과 같은 재난 상황에 활용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와 함께 로하우, 베이리스, 고등기술연구원 등 4개 업체가 참여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