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들아 힘내렴~" 흥국생명, 소아암 환아 위한 '스마트 인형' 지원

인사이트사진 제공 = 흥국생명


꼬마오리 '니버' 300명에 제공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흥국생명은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손잡고 소아암을 겪고 있는 환아 300명에게 정서적 지지 인형인 스마트 인형 꼬마오리 '니버'를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소아암 치료 중인 3~10세 어린이라면 누구나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30cm 크기의 노란색 오리 모양 인형 '니버'는 국내 최초 소아암 환아를 위해 자체 제작한 센서를 장착해 아이들이 인형을 안으면 콩닥콩닥 뛰는 심장박동을 느낄 수 있다.


포옹이 즉각적으로 안정감과 행복감을 느끼게 해주는 것에서 착안한 가슴 따듯한 '기능'이라고 흥국생명 측은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흥국생명


환아들에게 웃음과 희망 주는 인형 호평


또한 전문 성우의 목소리를 통해 환아의 이름이 담긴 100여개의 다양한 멘트를 상황에 따라 들려주기도 한다.


특히 함께 제공하는 별 목걸이를 가슴에 가져가면 니버가 노래를 부르거나 힘이 되는 응원의 메시지를 들려준다.


꼬마들이 가장 좋아하는 부분은 '방귀'를 뀌는 엉뚱한 모습이라고 한다. 이 장면을 목격하면 모든 환아들이 크게 웃음을 터뜨리기 때문이다.


니버는 아이들이 안심하고 가지고 놀 수 있도록 천연 유기농 원단으로 제작됐다. 인형을 가지고 놀 아이들이 소아암 투병을 겪고 있는 만큼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의 위생과 안전에 중점을 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