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벗고 기다리면 수행평가 만점"…대전 사립고 선생님 '미투' 폭로한 학생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대전의 한 고등학교 선생님이 여학생들을 상대로 성추행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미투 폭로가 나왔다.


미투 폭로자 중에는 졸업생까지 있어 학교 측은 학생들의 언급이 많았던 선생님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사태를 파악하기 위한 조사에 들어갔다. 


12일 SNS 계정 'A여고 공론화 제보정리'에는 대전의 한 고등학교에서 선생님이 여학생들에게 성추행이 의심되는 발언을 했다는 글이 공개됐다.


사립 고등학교인 이 학교 학생들은 교사 A 씨가 "지금 당장 옷을 벗고 화장실에 가서 자신을 기다리면 수행평가 만점을 주겠다"고 주장했다.


해당 교사의 발언을 들은 학생에 따르면 당시 교사 A 씨는 한 대학의 모 교수의 발언을 인용해 말한 것이다. 


대학의 모 교수는 "학생들에게 옷을 벗고 화장실에서 기다리면 수행평가 만점을 주겠다"고 했는데, A교사는 이를 인용해 "너한테 옷벗고 화장실에서 기다리면 수행평가 만점을 주겠다고 하는 것과 같다. 이건 잘못된 것이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학생들의 제보에 따르면 교사는 수업 중 "00동 여자들을 성폭행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지만, 실행으로 옮기지 않기 때문에 나쁘지 않다"라고 말했다.


다른 교사는 "너희 얼굴만 보고도 몇 킬로인지 맞힐 수 있다, 얼굴이 예쁘니까 봐주겠다"는 말을 했다고 학생들은 주장했다.


현재 해당 사립 고등학교 측은 지난 10일 사태를 파악 후 교사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해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에 나섰다.


이 학교 관계자는 "지난 10일 이 내용을 인지한 이후 많이 언급된 교사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관련된 교사 12명이 전교생을 상대로 사과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를 한 뒤 교육청의 감사 결과에 따라 교사들을 징계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