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악화 심각...정부, "최저임금 속도조절하겠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지난달 고용 상황이 심각한 것으로 발표되자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최저임금 속도조절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 동향 자료에 따르면 15~64세 고용률(OECD 비교기준)은 66.5%로 지난해 8월과 비교했을 때 0.3%p 하락했다. 실업률은 4.0%로 전년 동월 대비 0.4%p 상승했다.


실업자 수는 113만3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만3천4백명(13.4%) 증가한 반면 취업자 수는 2천690만7천 명으로 지난해 8월과 비교했을 때 3천 명(0.0%) 증가에 머물렀다.


연령별 실업률은 40대(0.6%p), 50대(0.5%p), 20대(0.5%p), 30대(0.4%p) 등에서 상승했다. 특히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년 전보다 0.6%p 상승해 10.0%를 기록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산업별로 취업자수가 감소한 분야는 도매 및 소매업(-12만3천 명),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11만7천 명), 숙박 및 음식점업(-7만9천 명)이었다.


종사상 지위별로 취업자가 감소한 분야 역시 임시근로자(-18만7천 명), 일용근로자(-5만2천 명)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별, 산업별, 종사상 지위별 통계수치 결과 청년층 아르바이트 일자리가 줄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때문에 최저임금 상승의 여파가 지표로 확인됐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김동연 경제부총리 / 뉴스 1


앞서 지난 11일 한국개발연구원(KDI)도 고용위기가 인구 구조적 문제, 경기적 요인 외에 최저임금 인상 등 정책적 요인도 있다고 분석하며 '최저임금 탓'이 아니라는 기존 정부 입장을 정면으로 비판한 바 있다.


김 부총리는 이날 통계청의 8월 고용 동향이 발표되자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에 대한 합리적인 대안을 만들기 위해 당·청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