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옷을 입혀놔도 '헉' 소리 나게 예쁜 설리의 미친 꽃미모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자체발광 꽃미모 설리가 새로운 화보에서 다시 한번 눈부신 꽃미모를 자랑했다.


12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까꿍"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화보 촬영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설리는 가을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체크 바지, 체크 모자, 체크 코트를 입고 한껏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설리는 오랜 기간 브라운관에 모습을 나타내지 못했지만 여전한 꽃미모를 뽐내고 있다.


모자 안에 숨어있는 설리의 투명한 피부와 오밀조밀 자리 잡은 눈, 코, 입은 보고만 있어도 "예쁘다"라는 감탄사를 절로 이끌어낸다.


또 다른 화보에서는 다양한 가을 코트를 입고 새침한 표정을 지어 보인다.


그 어떤 옷을 입어도 설리의 꽃미모가 더해져 빛이 났다.


말 그대로 '패완얼'(패션의 완성은 얼굴)이 무엇인지 보여준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이를 본 누리꾼들은 "얼굴은 정말 완벽하다", "제발 컴백 좀 하자", "뭘 입혀놔도 예쁘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설리의 꽃미모에 빠져들었다.


한편 설리는 영화 '리얼' 후 별다른 작품 생각이 없는지 휴식을 취하고 있다.


최근에는 자신의 근황을 궁금해하는 팬들을 위해 SNS에 사진을 업로드하거나, 라이브 영상을 키며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한국

설리가진리 (Sulli)(@jelly_jilli)님의 공유 게시물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