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영이 돌아온다"…9년 만에 이종석과 로맨스 드라마 검토 중인 이나영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엘르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이나영이 9년 만에 드라마 복귀작을 검토 중이다.


지난 11일 동아닷컴은 소속사 이드나인이 tvN 새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가제)에 배우 이나영의 출연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나영이 만약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출연을 확정 짓는다면 지난 2010년 KBS2 '도망자 플랜비' 이후 약 9년 만에 드라마 컴백인 것.


그녀가 컴백을 위해 검토 중이라는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배우 이종석의 출연이 확정되면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던 작품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스타일


이나영은 극 중에서 '강단이' 역을 연기할 전망이다.


강단이는 결혼 전까지 잘 나가는 카피라이터였으나 이후 경력이 단절되고, 설상가상으로 이혼까지 하게 되는 인물.


드라마 속에서 강단이는 현실적인 벽 앞에서 자신의 학력을 속여 재취업에 성공하는 인물로 그려질 전망이다.


한편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로맨스가 필요해', '연애의 발견' 등을 쓴 정현정 작가의 차기 작품으로 알려지면서 큰 이슈가 되기도 했다.


내년 상반기 방송을 목표로 하고 있는 새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에 이나영이 참여하게 될지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