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분' 풀타임 소화하며 수비 필요할 때마다 도와준 '캡틴' 손흥민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어제 펼쳐진 칠레전에서 수비와 공격으로 그라운드를 누빈 손흥민을 향해 격려가 쏟아지고 있다. 


지난 11일 한국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친선 경기에서 칠레와 득점 없이 0-0으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손흥민은 캡틴 완장을 차고 측면 공격수로 나섰다. 왼팔에 주장 완장을 찬 손흥민은 홈그라운드에서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칠레의 무자비한 공격으로 경기는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남미 챔피언 칠레는 최전방부터 강력하게 전방 압박을 구사했다.


여기에 김진현 골키퍼를 비롯한 수비진에서 연이은 실수가 나오면서 공격이 시작부터 흔들렸다. 이를 파악한 손흥민은 초반부터 쉬지않고 뛰었다.


인사이트뉴스1


손흥민은 특히 공격수였지만 수비가 필요할 때는 아낌없이 도움을 제공했다. 전반 30분께 손흥민은 우리 골문 앞에서 칠레의 공을 빼앗아 위기를 넘기는 등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했다.


홍철의 뒷공간을 커버하며 수비에도 공을 세운 손흥민은 폭발적인 드리블로 칠레 수비진을 흔드는 역할도 수행했다.


칠레의 강한 압박에 끊임없이 파울을 당했지만 손흥민은 격렬하게 항의하는 대신 한 걸음 더 열심히 뛰며 주장으로서의 책임감을 보여줬다.


손흥민은 경기 후 "나뿐만 아니라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모든 선수가 많은 경기를 뛰었다. 혹사는 핑계다. 난 프로선수다. 축구팬들이 많이 오셨는데, 설렁설렁 이라는 단어는 입에도 담을 수 없다. 못 할 수는 있지만 모든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카메라에는 그간 손흥민이 경기를 소화하며 멍들고 피가 난 발이 공개되기도 했다. 


한편 손흥민은 이제 영국으로 돌아가 소속팀 토트넘에 합류한다. 그는 "이제 시작이다. 최근 아시안게임에 나가면서 축구에 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다.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