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바이유, 메리츠화재와 손잡고 '월 1900원' 운전자보험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바이유


자동차보험만으로는 부족한 형사적 책임 등 보상운전자 본인의 상해 및 피해까지 보장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크라우드 보험 플랫폼 인바이유가 운전자보험을 새롭게 출시한다.


10일 크라우드 보험 플랫폼 인바이유는 메리츠화재와 손잡고 월 1,900원 수준의 운전자보험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운전자보험'은 교통사고가 발생할 경우 자동차보험만으로는 부족한 형사적 책임 등을 보상해주는 보험을 뜻한다.


'자동차보험'은 의무 가입 보험으로 운전자가 사고를 냈을 때 피해자에게 보상해주기 위한 것이며 운전자보험은 운전자 본인의 상해 및 피해를 보장해준다.


인바이유 운전자보험은 소비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가입 조건이 까다롭지 않고 가입 기간도 단기로 설정돼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바이유


1년 보험료 23,600원…월 1,900원 수준교통상해 사망부터 강력범죄 피해까지 보장


만 20세~70세의 운전자가 가입할 수 있다. 1년 보험료는 23,600원으로 월 1,900원 수준이다.


기존 운전자보험은 연령별, 성별, 운전경력에 따라 가입 조건과 보험료가 다르다.


그러나 인바이유 운전자보험은 자가용 운전자(영업용 차량 제외)는 누구나 같은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교통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와 함께 교통상해 입원일당, 화상수술비, 골절수술비, 강력범죄 피해까지 보장한다.


인사이트황성범 인바이유 공동대표 / 사진제공 = 인바이유


운전자보험의 핵심인 교통사고 처리지원금은 최대 3천만원까지 보장되며 벌금은 최대 2천만원, 변호사선임비용은 500만원까지 보장된다.


인바이유 관계자는 "운전자보험은 자동차보험의 보장을 넘어서는 부분까지 챙겨주는 보험상품"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바이유 운전자보험은 꼭 필요한 보장에 집중하고 불필요한 특약을 과감히 제거하는 방식으로 일반 운전자보험에 비해 가격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인바이유 운전자보험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인바이유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