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7' 첫방송부터 시청자들 '고정픽'으로 등극한 실력파 래퍼 6인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Show Me The Money777)'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쇼미더머니' 새 시즌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지난 7일 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Show Me The Money777)'이 첫 방송을 했다.


방송 전부터 '역대급' 실력을 가진 참가자들로 화제를 모았던 만큼, 첫 방송에 대한 기대 역시 컸다.


그 가운데 기대 이상의 완벽한 무대로 시청자들을 확 빠져들게 만든 참가자들이 있다.


1화 만에 많은 시청자들의 '고정픽'으로 등극한 래퍼 6명을 모아봤다


나플라


Naver TV '쇼미더머니777(트리플세븐)'


방송 전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로 지목된 나플라는 기대에 부합하는 실력을 뽐냈다.


나플라는 특유의 비음 섞인 목소리와 뛰어난 랩 실력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많은 무대 경험이 바탕이 된 자연스럽고 생동감 넘치는 제스처도 보는 이들을 몰입하게 했다.


이날 나플라는 프로듀서들의 극찬과 함께 올패스를 받으며 무려 1,830만 원의 파이트머니를 받아 1위에 올랐다.


쿠기


Naver TV '쇼미더머니777(트리플세븐)'


더 콰이엇을 향해 팬심을 드러내며 참가를 알린 래퍼 쿠기.


랩을 시작한 지 1년이 안 됐다는 쿠기는 반전 랩 실력으로 올패스를 받으며 모두를 빠져들게 만들었다.


그는 짧은 활동 기간에도 불구, 자연스러운 랩과 무대 매너로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안정적인 발성과 매력적인 쿠기의 음색에 많은 시청자들이 푹 빠져들고 말았다.


pH-1


Naver TV '쇼미더머니777(트리플세븐)'


최근 주목받고 있는 래퍼 pH-1도 영광스러운 올패스의 주인공이 됐다.


pH-1은 싱잉 랩을 하는 많은 도전자들이 탈락한 가운데 두각을 나타내며 생존에 성공했다.


랩과 노래를 넘나드는 듯 리듬감 넘치는 그의 싱잉 랩은 무대를 더욱 다채롭게 채웠다.


프로듀서들은 단조롭지 않은 무대를 꾸민 pH-1에게 적극적으로 영입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차붐


Naver TV '쇼미더머니777(트리플세븐)'


프로듀서 창모가 팬을 자처한 잔뼈 굵은 래퍼 차붐도 호평을 받았다.


차붐은 평소 진솔한 가사를 바탕으로 한 확실한 캐릭터로 많은 팬들을 사랑을 받았다.


이번 무대에서도 차붐은 익살스러운 가사와 여유로운 랩으로 뛰어난 실력을 뽐냈다.


차붐 역시 뚜렷한 색깔의 랩으로 올패스를 받으며 활약을 예고했다.


디아크


Naver TV '쇼미더머니777(트리플세븐)'


'쇼미더머니' 새 시즌 첫 방송에서 모두를 놀라게 한 최연소 참가자 15살 래퍼 디아크.


디아크는 무대 전부터 특이한 발음으로 눈길을 끌었다. 알고 보니 그는 중국에서 10년 이상 거주해 3개 국어를 구사할 수 있는 언어 능력자라고.


무대에서 디아크는 3개 국어를 넘나들며 흥미진진한 라임으로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했다.


매력적인 플로우와 나이답지 않은 무대 장악력에 프로듀서들은 잔뜩 매료됐고, 디아크는 올패스를 받았다.


루피


Naver TV '쇼미더머니777(트리플세븐)'


루피 역시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 시작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은 래퍼.


그는 마치 음원을 듣는 듯 정교하고 안정적인 랩으로 프로듀서들과 관객들을 몰입시켰다.


루피는 과하지 않으면서도 그루비한 느낌과 여유를 살린 랩으로 호평을 끌어내며 올패스를 받아냈다.


프로듀서 넉살은 "요즘 래퍼들 다 쪼개느라 바쁜데 스무스하고 구렁이 담 넘어가는 듯한 랩"이라고 칭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