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처음 조카 '기저귀' 갈아주며 긴장해 손 '덜덜' 떠는 열정 만수르 유노윤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무대 위의 황제 유노윤호가 조카 앞에서는 어쩔 줄 모르는 '왕초보' 삼촌이 돼 웃음을 자아낸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고향인 광주로 휴가를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노윤호는 광주로 향하며 "제 인생에 있어서 (가장) 소중한 사람을 만나러 왔다"고백해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만나러 가는 사람의 성별은 여자고, 그를 만날 생각에 벅차오르고 설렌다"며 유노윤호답지 않은 긴장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광주에 도착한 유노윤호는 광주 집에 잠시 들른 뒤 친동생의 신혼집으로 향했다. 그는 사실 얼마 전 태어난 조카 은채를 만나러 가는 길이었다.


유노윤호는 태어난 지 50일 된 조카 은채와의 첫 만남에 눈을 떼지 못하며 새로운 '조카 바보'의 탄생을 알렸다.


그는 조카 은채를 위해 배워온 베이비 마사지까지 선보이며 열혈 삼촌의 면모를 보였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유노윤호는 자신의 정성 가득 한 마사지 덕에 시원하게 큰일(?)을 본 은채의 모습에 당황하지 않고 난생처음 기저귀 갈기에 도전했다.


그는 처음 도전하는 기저귀 갈기를 능수능란하게 해냈지만, 은채를 조심스럽게 다루려 덜덜 떨리는 손은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긴장 속에 손을 떨며 기저귀 갈기를 성공적으로 끝마친 유노윤호에게 동생 부부는 "삼촌 오늘 하루종일 손 떤다", "기저귀 갈아 줬으면 이제 다 키운 것이다"라며 칭찬을 해줬다.


조카의 '똥 기저귀'까지 갈아주는 유노윤호의 열정 가득한 모습은 마치 문화센터 예비아빠 교육현장을 방불케 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는 12.0% (닐슨코리아 제공)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