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이 때린 '동점 홈런'보고 눈물쏟은 꼬마팬에 '사인 방망이' 선물한 야구선수

인사이트SBS Sports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9회말 2아웃, 모두가 끝났다고 생각했던 그때 기적처럼 동점 홈런이 터졌다. 그 순간 간절히 두손모아 경기를 지켜보던 한 꼬마팬이 오열을 금치 못해 화제가 됐다.


이러한 가운데 홈런을 친 야구선수가 꼬마팬에게 야구 배트를 선물해 훈훈함을 더한다.


지난 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와의 KBO리그 주중 2연전 마지막 경기가 열렸다.


9회 말, 스코어는 9대 11로 SK가 2점 뒤지고 있었다. 마지막 공격에 나선 SK는 9회말 투아웃까지 점수를 내지 못하고 고전하고 있었다.


인사이트SBS Sports


그때 SK 정의윤 선수가 타석에 올랐고 그가 친 공이 기적처럼 담장을 넘어서며 극적인 동점이 만들어졌다.


그 순간 경기를 지켜보고 있던 한 꼬마팬은 기적처럼 찾아온 연장 기회에 감격을 금치 못했다.


옆에 있던 엄마의 품에 안겨 엉엉 오열했고, 이 모습은 고스란히 중계 카메라에 담겼다.


이 기세를 몰아 SK는 연장 10회말에서 김재현의 역전타로 승부를 뒤집었다. 아이의 얼굴엔 기쁨이 흘러넘쳤다.


인사이트JTBC 


경기 이후 정 선수는 꼬마팬의 사연을 전해들었고, 자신의 방망이를 선물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했다.


프런트를 통해 어린이를 수소문해달라고 직접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SK프런트는 그런 정 선수의 부탁을 받아 어린이를 찾아갔고, 정 선수의 사인이 적힌 방망이와 사용구를 선물했다.


뜻밖의 선물에 아이는 환한 미소를 보였다. 정 선수는 "팀을 위해 울기까지 하는데 뭐라도 해주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며 "그 어린이가 앞으로도 계속 야구장에 왔으면 좋겠다"는 말을 전했다.


한편 SK프런트 관계자는 향후 꼬마팬이 시구자로 초청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Naver TV 'KBO리그_네이버스포츠'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