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땅한 처벌받아야 한다" 음주운전 남편 변호사 선임 안 한다고 밝힌 박해미

인사이트해미뮤지컬컴퍼니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배우 박해미가 남편 사고에 대해 완강한 입장을 보였다.


6일 TV리포트는 배우 박해미와의 전화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매체와의 통화에서 박해미는 힘없는 목소리로 "다 내려놓은 상태"라며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백방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박해미는 건강상의 이유로 본가가 아닌 다른 거처에 머물고 있다.


인사이트SBS '좋은아침'


그날의 사고가 충격이 컸던 박해미는 현재 식사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는 상황이다.


사건 후 박해미는 단 한 번도 남편을 보지 않았다고도 전했다.


변호사 선임을 했다는 보도에 대해서 박해미는 이를 부인하며 "변호사 선임은 하지 않을 거다. 지금 최악의 상황이라는 걸 알고 있다. 경찰에 모든 걸 맡기겠다"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현재 가족과 떨어져 있는 황민의 정확한 거처는 확인되지 않았다.


인사이트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한편 뮤지컬 제작자이자 박해미의 남편인 황민은 지난달 27일 밤 11시 15분께 만취 상태로 운전 중 갓길에 있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황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4%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5명 중 2명이 숨지고, 황 씨를 포함한 3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박해미는 남편의 혐의에 대해 "마땅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민의 음주운전이 돌이킬 수 없는 명백한 범죄라는 걸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황민의 구속영장 신청 여부는 2차 조사 후 최종적으로 결정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