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등 복권에 ‘두 번’ 당첨된 기적의 영국 부부

via Rossparry.co.uk /Mirror

 

한 영국 부부가 복권에 응모했다가 무려 두 번이나 1등에 당첨되는 영화 같은 일이 벌어져 주변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지난 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잉글랜드 스컨소프(Scunthorpe)에 사는 데이비드(David)와 캐슬린(Kathleen)이 최근 두 번째로 1등 복권에 당첨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 2013년 응모한 복권에서 1등에 당첨돼 100만 파운드(한화 약 16억원)에 달하는 거액의 상금을 받았다.

 

데이비드는 다니던 직장을 그만뒀고 새 차도 장만했다. 부부는 흥청망청 돈을 쓰기보다는 필요한 곳에 쓰면서 오순도순 살았다.

 

얼마 전 데이비드는 과거 1등에 당첨됐던 날을 떠올리며 복권을 하나를 다시 구매했다.

 

지난 달 27일 부부는 TV 앞에서 복권 추첨 방송을 보다가 환호성을 질렀다. 놀랍게도 자신들의 번호가 또다시 1등 당첨 번호와 딱 맞아 떨어진 것이다. 이들은 2년 사이에 16억의 상금을 또 얻게 됐다.

 

전문가들은 한 사람이 두 번에 걸쳐1등에 당첨되는 일은 2천8백30억분의 1의 확률에 가까운 일이라고 놀라워했다. 

 

행운의 사나이 데이비드는 "언젠가는 내게 다시 1등이 올 거라고 생각했다"며 "당신이 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 언젠가 반드시 그것을 해낼 수 있을 것"이라는 말을 전했다.

 

박다희 기자 dhpar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