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골 '득점왕' 황의조가 '룸메이트' 이승우 인스타 찾아가 남긴 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에서 9골로 득점왕에 오른 황의조가 이승우의 인스타를 직접 찾아갔다.


대회 동안 한마음 한뜻으로 경기에 임해 '금메달'을 따내는 데 성공했지만, 황의조와 이승우는 서로 재미있게 지낸 모양이다.


지난 2일 이승우는 금메달을 목에 걸고 태극기를 든 채 기념사진을 찍은 한국 축구대표팀의 사진을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렸다.


황의조는 이 사진에에 "말 좀 잘 듣자"는 짧은 댓글 한 개를 남겼다. 평소 이승우가 의조 형의 말을 얼마나 안 듣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참고로 둘은 룸메이트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eungwoolee'


이를 본 사람들은 "말을 잘 들으면 이승우가 아니다"라는 말을 남기며 실제로 황의조가 댓글을 달았다는 건 '경기'를 위한 둘의 대화가 매우 건강하다는 의미라고 입을 모았다.


만약 이승우가 개인적인 주장만 하면서 '신뢰'가 무너져 있다면, 황의조가 이러한 댓글을 달리도 없다는 게 축구팬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축구 팬들은 "대별왕과 소별왕", "이승우 같은 스타일이 있어야지", "소소한 댓글도 다는 거 보면 진짜 잘 뭉쳤나 보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일본을 꺾고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늘(3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