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역습 모두 막아낸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진짜 한일전 MVP다"


인사이트

SBS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아시안게임 우승 뒤에는 남들보다 한발 앞선 스피드로 일본의 역습을 모두 저지했던 김민재가 있었다.


한국 시간으로 지난 1일 오후 8시 30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한국은 일본을 상대로 2대 1 승리를 거뒀다.


금메달을 목에 건 한국은 아시안게임 2연패라는 값진 성과도 얻었다.


이날 경기는 결승전인 만큼 초반부터 녹록지 않았다. 전반부터 한국은 수차례 일본의 골문을 흔들었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한 끗 차이로 골대를 벗어나는 축구공에 국민들의 불안도 커졌다. 결국 후반전까지 양팀 모두 골맛을 보지 못했다.


경기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시작을 알리는 휘슬이 불리고, 단 2분 만에 그토록 갈망했던 첫 골이 터졌다. 주인공은 후반전에 교체 선수로 등장한 이승우였다.


한일전 우승을 견인한 이승우는 두 말이 필요 없는 이 날의 MVP였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축구는 골을 넣는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무엇보다 '실점'을 막아야 골에도 의미가 생긴다.


한일전에서 그 역할을 해낸 건 단연 김민재였다. 이영표 KBS 해설위원은 "결승전 MVP를 뽑자면 김민재라고 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일본의 뒷 공간을 뚫는 역습이 위협적이었는데 김민재가 군더더기 없이 잘 막아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실제로 이날 김민재는 후반 20분 일본이 역습을 펼쳤을 때 완벽한 수비를 보여줬다.


쉴새 없이 경기장을 누비며 단단히 뒷문을 걸어 잠근 김민재가 있었기에 아시안게임 금메달도 가능했다.


'괴물 수비수'라 불리는 김민재는 빠른 스피드뿐 아니라 키 190cm, 88kg이라는 독보적인 피지컬로 몸싸움에서도 뒤지지 않는다.


23살(96년생)이라는 어린 나이에 센터백으로서의 자질을 인정받고 잇는 김민재. 그의 앞날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