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남에 반해 '점괘' 속여가며 동거·임신까지 한 '모태솔로' 무당

인사이트MBN '기막힌 이야기 - 실제상황'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래퍼를 꿈꾸는 차진우(35)는 아내 손윤정(32)과 알콩달콩 살고 있지만 만년 백수다.


이 부부는 장모님에게 생활비를 받으며 생활하고 있었지만 이마저도 지원이 끊기며 궁지에 몰리게 된다.


당장 돈을 벌어야 하는데 능력이 없던 부부는 막막한 마음에 함께 점집을 찾았다. 이게 비극의 시작인 줄도 까맣게 모르고 말이다.


두 사람이 들린 점집의 무속인 은하 선녀(45)는 진우를 보자마자 첫눈에 반했다.


인사이트MBN '기막힌 이야기 - 실제상황'


무속인이란 이유로 연애 한번 못 해본 모태솔로 은하 선녀는 유부남인 진우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려 계락을 꾸민다.


먼저 진우에게 "잡귀가 꽉 막고 있는데 잘 될 턱이 있냐. 동쪽에 음악학원 같은 곳에 가보라"고 권유한다. 물론 그 음악학원은 은하 선녀가 돈으로 매수한 곳이다.


은하 선녀의 계략으로 음악학원에 강사로 합격하게 된 진우는 그때부터 은하 선녀를 맹신하기 시작한다.


맹신이 시작된 때부터 은하 선녀의 계략은 본격적으로 꽃(?)을 피웠다.


인사이트MBN '기막힌 이야기 - 실제상황'


그는 두 부부에게 "아내에게 남편을 시샘하는 악귀가 붙었다. 남편이 초상을 치를 수도 있다"며 "이혼부터 하라"고 겁박을 준다.


몇 달간 기도를 올릴 테니 그 후 재결합하라는 은하 선녀의 말에 결국 두 사람은 가짜로 이혼하고 떨어져 지낸다.


이후 진우가 혼자 사는 아파트에 멋대로 찾아간 은하 선녀는 "집터를 봐주러 왔다"며 집에 들어가더니, 이내 '동거'를 해야 액운을 막을 수 있다며 그와 함께 살기에 이른다.


은하 선녀는 "우리는 부부 연이라 함께 살아야 한다. 그래야 액운을 막을 수 있다"고 속삭이며 진우의 아이까지 임신한다.


인사이트MBN '기막힌 이야기 - 실제상황'


어느샌가 연락이 되지 않는 남편 진우가 걱정돼 집에 들렀던 아내 윤정은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돼 충격을 받았다.


그제야 정신이 든 진우가 원래 가정으로 돌아가려 하자 은하 선녀는 자살시도를 해 유산까지 하게 된다.


신통력을 맹신했던 부부 앞에 등장해 가정을 파괴하려 했던 은하 선녀는 결국 실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25일 MBN '기막힌 이야기 - 실제상황'에서 공개된 이 충격적인 이야기를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MBN '기막힌 이야기 - 실제상황'


Naver TV '기막힌 이야기 - 실제상황'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