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가지 머리서 '뽀글펌' 변신하고 귀여움 폭발한 봉태규 아들 시하

인사이트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봉태규의 첫째 아들 시하가 스타일 변신에 나섰다.


시하는 트레이드마크인 바가지 머리 대신 꼬불꼬불한 머리로 사랑스러움을 뽐냈다.


지난 30일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측은 미용을 찾은 봉태규와 시하의 모습이 담긴 방송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시하는 안현수, 그의 딸 제인이와 한 미용실에서 만났다.


인사이트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시하는 난생처음 미용실을 찾게 된 제인이와 함께 새로운 스타일에 도전해 눈길을 끌었다.


아빠가 입혀주는 가운을 자연스럽게 착용한 시하는 미용실이 익숙한 듯 편안하게 머리를 감았다.


이후 시하와 제인이는 아빠의 무릎에 앉은 채로 스타일링을 받기 시작했다.


인사이트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헤어 디자이너들은 시하와 제인이의 머리카락에 컬을 넣어 사랑스러운 펌 스타일을 완성했다.


헬멧 모양의 바가지 머리에서 푸들처럼 귀여운 펌 스타일로 깜짝 변신한 시하는 한층 더 귀여워진 모습으로 '랜선' 이모, 삼촌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한편, 시하와 제인이의 일상이 담긴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한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