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세화미술관 기획전시 '원더시티 展' 인기…주말 200명 이상 방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태광그룹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태광그룹 '세화미술관'의 기획전시 '원더시티 Wonder City 전(展)'이 직장인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30일 태광그룹은 세화예술문화재단이 주최하는 '원더시티 Wonder City 전(展)'에 평일 평균 100여명 이상, 주말 평균 200여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등 인기몰이 중이라고 밝혔다.


'도시'를 주제로 하는 이번 기획전시는 현대미술의 언어로 해석된 도시의 다양한 모습을 담았다.


'도시'에 함축된 정치, 경제, 문화, 역사 전반과 그 안에 살고 있는 도시인들의 삶을 제 3의 관점에서 관찰하고 이를 시각적 언어로 해석한 작가 8인의 작품이 전시중이다.


특히 프랑스 시인 '샤를 피에르 보들레르(Charles Pierre Baudelaire)'의 산책자(flâneur) 개념을 반영해 작품을 관람하는 관람객들은 도시를 산책하듯 미술관을 걸으며 도시마다 다른 개성있는 특징들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인사이트안성석, 정혜정 작가의 랑랑완행 프로젝트 이미지 / 사진 제공 = 태광그룹


전시되는 작품은 박현두 'Goodbye Strangers', 손경화 'Every Second in Between', 조준용 '내부순환기억', 이환권 '버스정류장' 등이다.


또 정혜정 '보이거나 잡히지 않지만 존재하는 목록을 찾아서', 올리버그림 'Guided Travel', 안성석 '무한성, 그 너머_광화문', 임상빈 '2009 Cheonggyechun-Seoul'을 비롯해 총 8명의 작가들의 작품 25점을 만나볼 수 있다.


세화미술관은 작가지원 및 관람객과의 소통을 위해 작가와의 대화나 관객체험 프로그램을 진행중이다.


특히 이번에는 전시 참여작가인 안성석·정혜정 작가와 함께 '2018 랑랑완행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세화미술관에 전시된 나무배를 타고 한강을 누비는 이색적인 체험 프로그램으로 한강과 도시, 사람들의 역사와 흔적, 현재의 모습들을 보고 느낄 수 있는 프로젝트다.


인사이트세화미술관에 전시 중인 안성석, 정혜정 작가의 랑랑완행 프로젝트 모습 / 사진 제공 = 태광그룹


프로젝트는 오는 9월 1일부터 4일까지 4일동안 하루에 3차례 진행하며 체험 소요 시간은 100분 정도다.


주말인 1일과 2일에는 여의나루와 이촌한강을 무대로 준비한 배우들의 공연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프로젝트 참가신청은 세화미술관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서혜옥 세화미술관 관장은 "많은 관람객들이 찾아와 기쁘고 감사하다"며 "앞으로 한 달여의 기간이 남아있는 만큼 더 많은 사람들이 방문해 도시인으로 살아가는 스스로의 삶을 되돌아 보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랑랑완행 프로젝트는 기존에 한강에서 경험해 보지 못한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원더시티 Wonder City 전(展)'은 서울 광화문 흥국생명빌딩에 위치한 세화미술관에서 9월 30일까지 진행된다.


휴관일인 매주 월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하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 가능하다. 또한 매주 목요일은 야간개관일로 오후 8시 30분까지 무료로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