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주차장에 자전거 주차하고 집 호수 표기해 '내땅' 선언한 주민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아니, 여기다가 이렇게 자전거를 세워놓는다고?"


모든 주민들이 쓰는 아파트 주차장은 공동으로 함께 쓰는 공간인 만큼 서로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


그런데 이웃에 대한 배려는 눈곱만큼도 없는 누군가가 구석진 자리에 자전거를 떡하니 세워놓고 '내 자리'라고 선을 긋는다면 얼마나 황당할까.


'에이, 설마 그런 사람이 있겠어' 싶은 이 거짓말 같은 일이 실제로 벌어져 논란으로 떠올랐다.


지난 28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한 구석에 자전거가 세워져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사진을 공개한 누리꾼 A씨는 지하주차장에 누가 자전거로 영역 표시(?)를 해놓은 사실을 전했다.


A씨에 따르면 그가 주거하고 있는 아파트는 100가구 정도 규모로 지하주차장도 넉넉히 여유가 있는 편이었다.


어느 날 주차를 하기 위해 자리를 찾던 A씨는 좋은 자리를 발견했고 그곳에 차를 넣으려다가 그만 깜짝 놀라고 말았다.


아무것도 없는 줄 알았던 그 구석진 자리에 자전거 두 개와 칼라콘 하나가 함께 놓여있었던 것.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이게 뭐지' 싶어 차에서 내린 A씨는 그 순간 더 황당한 장면을 목격했다.


그 물건들을 갖다 놓은 사람이 주차장 바닥에 떡하니 자기 집 호수를 적어놓았기 때문.


공용으로 쓰는 주차장에서 자전거와 칼라콘으로 자리를 '찜' 해 놓은 것이었다.


A씨는 "살다 살다 이런 장면은 처음 본다"며 "경비아저씨한테 얘기를 해보긴 했는데 조치를 취하기는 힘들어 보인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넓은 자리를 자기만 쓰고 싶어서 그런 것 같다", "다 같이 쓰는 주차장인데 민폐다", "나 같아도 진짜 황당했을 듯"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