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1 21℃ 인천
  • 26 26℃ 춘천
  • 24 24℃ 강릉
  • 25 25℃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4 24℃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LG, 권영수 부회장 대표이사 선임…구광모 회장 체제 조기안착 탄력

권영수 부회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됨에 따라 구광모 LG그룹 대표이사 회장 체제의 조기 안착에 탄력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좌)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우) LG유플러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는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권영수 부회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권영수 부회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됨에 따라 구광모 LG그룹 대표이사 회장 체제의 조기 안착에 탄력 받을 것으로 보인다.


29일 ㈜LG는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권영수 ㈜LG 최고운영책임자(COO) 부회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해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앞서 권영수 부회장은 지난달 16일 진행된 이사회를 통해 ㈜LG COO 부회장으로 선임됐으며 이날 주총을 통해 사내이사로 선임되면서 구광모 회장과 각자 대표체제로 ㈜LG를 이끌게 됐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날 대표이사로 선임된 권영수 부회장은 지난 1979년 LG전자에 입사해 LG전자 재경부문 사장과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LG화학 전지사업본부 사장, LG유플러스 대표 등 LG그룹 주력 계열사 최고경영자를 역임한 바 있다.


특히 LG유플러스 최고경영자(CEO)로 재직할 당시 침체된 이동통신 시장 상황에서도 2016년 가입자 1200만명, 2017년 1300만명을 달성하며 성과를 이루기도 했다.


㈜LG가 구광모 대표이사 회장을 선임한 지 두 달여 만에 곧바로 권영수 부회장을 이사진에 올린 것은 구광모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그룹 내 '재무통'으로 통하는 권영수 부회장은 구본준 ㈜LG 부회장의 퇴임 이후 계열분리와 지분 상속을 마무리해 구광모 회장 체제를 조기 안착시키는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날 임시 주주총회를 이끈 권영수 부회장은 "LG는 자회사들과 함께 이런 변화의 흐름을 통찰하고 고객과 시장의 변화에 맞춰 사업을 혁신함으로써 중장기 관점에서 기업 가치를 높이는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정정당당한 경쟁을 지향하는 정도경영을 지속적으로 실천함으로써 국민과 사회로부터 신뢰받는 기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LG유플러스도 서울 용산사옥에서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하고 하현회 부회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하현회 부회장의 대표이사 취임을 발판으로 5G(5세대 이동통신) 등 미래 사업에서 1등 사업자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