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은 살인"···'박해미 남편' 황민 음주운전 사고 피해자 가족이 올린 글

인사이트SBS '좋은아침'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배우 박해미 남편 황민이 낸 교통사고 피해자 가족으로 추정되는 누리꾼 A씨가 해당 사고와 관련한 글을 SNS에 올렸다.


지난 28일 A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의 동생이 황씨의 차를 타고 가다 사고를 당했다고 전했다.


그는 "음주운전 정말 살인마다. 동생 동료 배우분 두 분이 돌아가시고 내 동생은 죽을 뻔하고 병원에 입원해 있다. 동생은 엄청난 충격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글을 올렸다.


그리고 "어린 배우들 입장에서 제작사, 사장이 차 타라고 하는데 거부를 할 수 있을까요?"라고 되물었다.


인사이트A씨 SNS


A씨는 또 "황민은 술 마시면 항상 배우들에게 폭언과 욕설을 한다고 한다. 어제는 혼나는 자리였다는데 신인배우가 과연 거부할 수 있느냐"고 덧붙였다.


하지만 A씨는 같은 날 밤 해당 글을 삭제하고 "너무 많이 화가 나지만 일단 운전자, 박해미 씨 측의 입장을 보려고 한다. 언론에 얘기하신 대로 처리가 잘 되었으면 좋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동생이 정말로 많이 힘들어한다. 많은 사람이 많이 힘들다. 근거 없는 비난은 삼가 달라"고 말 하며 세상을 떠난 이들에게 애도를 표현하기도 했다.


글을 게재한 A씨가 피해자들이 황민의 차에 탑승하는 걸 거부하기 힘들었을 거라 강조한 이유는, 사고 소식이 전해지자 음주운전자는 물론 동승자에 대해 "방조죄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인사이트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한편 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은 만취 상태로 차를 몰아 동승한 뮤지컬 단원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술에 취한 채 뮤지컬 단원 4명을 태우고 가다 길 옆에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황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4%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동승자 2명이 숨졌고, 황씨와 다른 동승자 2명, 그리고 화물차 운전자가 부상을 입었다.


경기 구리 경찰서는 29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황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조만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구리소방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