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치기 하는 모습 담겼더라" 경찰에 '선처 없이' 조사 요청한 박해미

인사이트해미뮤지컬컴퍼니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박해미가 자신의 남편 황민의 음주운전 사고와 관련해 완강한 태도를 보였다.


29일 이데일리 스타in 측은 뮤지컬 배우 박해미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앞서 지난 28일 뮤지컬 후 술자리에서 2차로 옮기던 중 음주운전을 한 황민의 차량에 타고 있던 뮤지컬 배우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황민을 비롯한 또 다른 동승자 2명과 화물차 운전자는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는 중이다.


인사이트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해당 매체에 따르면 박해미는 "블랙박스 영상을 보았는데, '칼치기'를 하는 모습이 담겼더라. 분노했다. 사랑하는 남편이지만 이번 사안에 대해서 감싸주고 싶은 마음은 없다. 잘못이 있다면 그에 맞는 처벌을 꼭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평소 술 문제로 남편 황민을 자주 채근하던 박해미는 남편의 음주운전 사고로 인명피해까지 발생하자 자책하는 마음을 갖게 됐다.


이어서 박해미는 "남편이 고정적으로 이용하는 대리운전사의 콜센터에서 내 휴대폰으로 (대리운전을 신청했다는) 문자가 오도록 설정해 두었기 때문에 상습적으로 음주운전을 했다고 의심하곤 싶지 않다"라고 전했다.


지난 28일 박해미는 사망자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쳤다.


인사이트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더불어 경찰에 남편을 선처 없이 조사해달라는 의견을 전달한 박해미는 변호사를 선임한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현재 변호사를 선임했지만 형량을 줄이기 위한 마음이 아닌 최선의 협상을 위한 것임을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 같은 사건으로 인해 박해미는 당분간 외부 활동을 중지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자신 때문에 피해를 받을 배우와 스태프들을 생각해 출연 예정이던 뮤지컬 '오!캐롤'에서도 하차하게 됐다.


인사이트구리소방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