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비비고', 한식 알리기 위해 세계적인 美 PGA 대회서 단독 부스 운영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제일제당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CJ제일제당이 '비비고'를 앞세워 세계적인 PGA 대회 '노던 트러스트'에 참여해 한국 식문화 확산에 나섰다.


27일 CJ제일제당은 미국 PGA 대회 '노던 트러스트'의 공식 후원 브랜드로 '비비고'가 참여해 한식 홍보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미국 뉴저지주 파라무스, 리지우드 C.C 골프장에서 지난 21일부터 26일까지 열린 '노던 트러스트' 대회에서 CJ제일제당은 공식 후원 브랜드로 '비비고'를 앞세웠다.


이번 행사는 올해 10월에 열릴 국내 유일의 PGA투어 정규대회인 'CJ 컵 @ 나인브릿지'에 앞서 '비비고' 브랜드의 인지도를 높이고, 미국 현지에 한식을 알리는 취지로 실시됐다.


CJ제일제당은 대회기간 동안 대회장에서 단독으로 '비비고 테이스티로드' 부스를 운영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미국 현지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비비고 만두'를 중심으로 한국 식문화를 알리는 데 주력했다.


부스에서는 한국에서 인기를 끌던 왕맥 캠페인과 동일하게 '비비고!, 비어-고' 캠페인을 진행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만두'를 팝콘 형태인 '팝만두'로 만들어 맥주와 함께 스낵처럼 즐길 수 있도록 판매했다. 메뉴를 맛본 이들은 "만두와 맥주의 조합이 신기하고 맛있다"고 입을 모았다.


비비고 부스에서 PGA선수들과 직접 만날 수 있는 이벤트도 있었다. 지난 23일 프로암 대회에서 김민휘, 안병훈 등 CJ소속 골프 선수들과 PGA 선수들이 비비고 부스에서 사인회를 진행했는데, '비비고 미니완탕'과 '비비고 고추장' 등 제품 샘플링도 함께 진행해 부스 앞은 갤러리들로 붐볐다.


PGA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시리즈 개막전인 '노던 트러스트'에 125위 이내 상위 랭커 선수들만 출전하면서 많은 갤러리들이 대회장을 찾을 예정으로 '비비고'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CJ제일제당은 보고있다. 


지난해 중계방송 당시 평균 시청자가 약 2천100만명이고, 대회 관람객 약 10만명을 기록했다. 또한 대회장이 미국 동부에서 있는 점을 감안해 동부 지역으로 '비비고'에 대한 인지도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은선 CJ제일제당 비비고팀 부장은 "스포츠를 통해 비비고를 자연스럽게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공식 후원사로 참여했다"며 "'비비고'가 글로벌 대표 브랜드로 성장해 '한식 세계화' 열풍을 이끌며 전세계에 한식의 우수성과 정통성을 알리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