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정신병자 XX" 욕설 파문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경영 일선 사퇴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욕설 등 갑질한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빚은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인사이트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 사진제공 = 대웅제약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욕설 등 갑질한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빚은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27일 대웅제약은 윤재승 회장 명의로 된 입장문을 통해 갑질 논란을 빚은 윤재승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이날 언론에 보낸 입장문에서 윤재승 회장은 "저의 언행과 관련하여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실상 갑질 논란을 인정했다.


윤재승 회장은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며 "업무 회의와 보고과정 등에서 경솔한 언행으로 당사자뿐 아니라 회의에 참석하신 다른 분들께도 상처를 드렸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후 즉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며 "저를 믿고 따라준 대웅제약 임직원분들께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이 경영 일선에 물러남에 따라 대웅제약은 앞으로 전승호, 윤재춘 공동대표 중심의 전문경영인 체제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대웅제약 측 관계자는 "대웅제약을 아끼고 성원해주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임직원들이 서로 존중하고 함께 성장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은 직원들에게 보고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차마 입에 담기 힘든 폭언과 욕설을 쏟아낸 녹취록이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녹취록에서 윤재승 회장은 "정신병자 XX 아니야. 이거? 야. 이 XX야. 왜 그렇게 일을 해. 이 XX야"라며 "미친 XX네. 이거 되고 안 되고를 왜 네가 XX이야"라고 욕설을 내뱉었다.


대웅제약 전·현직 직원들은 윤재승 회장의 이와 같은 폭언, 욕설은 일상이었으며 검사 출신이기 때문에 법을 잘 알고 있는 만큼 문제를 제기하기 어려웠다고 입을 모았다.


인사이트(좌) 윤재승 회장, (우) 창업주 윤영환 명예회장 / 사진제공 = 대웅제약


폭언과 욕설로 갑질 논란의 중심에 선 윤재승 회장은 "간 때문이야~" CM송으로 히트친 간장약 '우루사'를 만든 대웅제약 창업주 윤영환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이다.


1984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6년간 검사 생활을 하다가 가업을 잇기 위해 1995년 대웅제약에 부사장으로 입사, 2년 뒤인 1997년 대웅제약 대표이사 사장에 취임했다.


윤재승 회장은 2009년 둘째 형인 윤재훈 당시 부사장에게 대웅제약 대표직을 넘기고 지주사인 대웅 대표로 이동했다.


이후 윤재승 회장은 2012년 대웅제약 대표이사로 복귀하면서 경영권 승계를 마무리 지었고 2014년부터 대웅제약 회장에 올라 경영을 맡아왔다.


아버지가 구슬 땀을 흘리며 일궈둔 제약사를 폭언과 욕설로 이미지 한방에 날려버린 윤재승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지만 갑질 논란은 좀처럼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