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하튼 건물 붕괴 현장 무개념 ‘인증샷’ 논란 (사진)

Via EventPhotosNYC /Twitter

심각한 건물 붕괴 현장에서 해맑게 사진을 찍은 시민들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명의 사망자와 25명의 부상자가 속출한 미국 맨하튼 건물 붕괴 현장에서 '무개념' 인증샷을 찍은 시민들의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목요일 미국 뉴욕 시(市) 맨하튼 이스트 빌리지(East Village)에서는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로 건물 두채가 무너져 2명이 숨지고 25명이 부상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런 심각한 사고 현장에서​ 몇몇 시민들이 '셀카'를 찍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 계정에 올려 많은 사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한 여성이 '사고 현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Via christinafreundlich /Instagram

또한 셀카봉을 든 한 여성을 중심으로 많은 사람들이 사진 촬영을 하는 가운데 그 장면을 포착한 포토그래퍼가 '금요일 밤(Friday night)'이란 글과 함께 트위터에 올린 사진을 볼 수 있다.

 

불길도 잡히지 않고,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상황에서 해맑게 사진을 찍는 그들의 모습은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누리꾼들은 "역겹고 징그럽다", "부끄러운줄 알아라"며 거칠게 비판을 가했고, 한 미국 민주당 당원은 "수치스러운 일"이라며 강한 어조로 이들의 행동을 비판했다.

 

이같이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몰상식한 행동으로 찍은 사진은 여러 외신을 통해 퍼지며 많은 이들에게 비난을 받고 있다.

 

 

Via Imgur.com /DailyMail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