숀 덕분에(?) 멜론차트에 '얼굴 박제'된 모델의 혼혈 느낌 나는 일상

인사이트Instagram 'bboggooo'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숀의 'Way back home'이 차트를 독주하면서 의도치 않게 음원사이트 메인화면에 얼굴이 박제된 모델이 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숀의 'Way back home'이 음원 차트 1위에 머물고 있는 가운데, 앨범의 표지모델인 김정은에게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숀의 'Take' 앨범 재킷 사진의 주인공은 모델 김정은으로 쇼핑몰 '탐 나나'의 모델로 활동 중인 SNS 스타다.


그는 지난달 14일 본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내 얼굴 왜 저기 있어?"라며 숀의 인기에 감탄하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었다.


인사이트Instagram 'bboggooo'


그는 숀의 'Way back home'이 음원 조작 논란에 휩싸이자 숀의 소속사에서 게재한 공식 입장문을 리트윗에 게시하며 숀을 응원하는 행보를 보이기도 했다.


김정은은 숀의 앨범 커버 모델로 화제가 되기 전부터 SNS 인스타그램에서 화려한 이목구비와 워너비 몸매로 이미 유명세를 치렀다.


일상 사진 속의 그는 캐주얼하고 조금 더 내추럴한 모습을 하고 있다.


평상시에도 서구적인 이목구비와 '힙'한 느낌이 눈길을 뗄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다운 모습이다.


앨범 사진 속 '물미역' 머리를 벗어나 묘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얼굴이 '열일'하는 김정은의 일상 사진을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bboggoo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