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사'로 일하는 집사 도와주고 싶어 '푹신푹신' 쿠션 자처한 고양이

인사이트ETtoday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홍콩 타이포 시장에 자리 잡고 있는 조그만 한의원.


겉으로 보기에는 평범해 보이는 이곳 한의원에는 사실 사람들을 끌어모으는 특별한 무언가가 존재한다.


세상 나른한 표정으로 책상에 누워있는 '고양이'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TEEPR은 한의사로 일하는 집사가 환자의 맥박을 짚기 편하도록 친히 몸을 빌려주는 고양이의 사연을 전했다.


인사이트ETtoday


한의원을 운영하고 있는 남성 빌탕(Bill Tang)은 몇 년 전부터 고양이 두 마리를 키워왔다.


그중 샤오바이(Xiaobai)라는 이름을 가진 얼룩 고양이는 유독 주인을 잘 따라 빌탕이 진료를 보는 내내 책상 위에서 시간을 보내곤 했다.


빌탕은 평소처럼 책상에 누워 낮잠을 자는 샤오바이를 보고는 갑자기 장난기가 발동했다.


빌탕은 여러 차례 샤오바이의 몸을 받침대 삼아 손님들의 맥박을 재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ETtoday


그러자 샤오바이는 의외로 낯선 사람의 손길이 마음에 들었는지, 손님들이 올 때마다 책상에 몸을 뉘었다.


너무 오래 팔을 대고 있는 손님에게는 가끔 탐탁지 않은 얼굴로 재촉하기도 했다.


샤오바이의 이처럼 놀라운 행동은 금새 주변으로 소문이 나며 수많은 팬들을 양성시켰다.


샤오바이의 따듯하고 부드러운 몸에 팔을 대보고 싶은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한의원은 항상 문전성시를 이루게 됐다.


인사이트ETtoday


물론 빌탕은 샤오바이가 피로감을 느끼지 않도록 세심하게 신경을 써 주고 있다. 


빌탕은 1시부터 3시까지 따로 시간을 정해 이 시간만큼은 샤오바이가 마음껏 낮잠을 잘 수 있게 해주었다.


도도한 성격의 샤오바이 또한 마음이 내키면 언제든지 밖으로 나가 산책을 즐기다 오곤 했다.


빌탕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장난으로 시작한 일인데 샤오바이 또한 재밌게 노는 것 같다"며 "다만 너무 과도하게 관심을 주거나 사진을 찍지는 말아달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