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영웅 '팀 킴', 컬링 '태극마크' 유지 실패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컬링 열풍을 일으켰던 '팀 킴'이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했다.


18일 진천선수촌 컬링장에서 열린 2018 KB금융 한국컬링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김은정 스킵이 이끈 경북체육회가 춘천시청에 3-10으로 완패했다.


경북체육회는 지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컬링 단체 대표팀으로 출전해 한국 컬링 역사상 최초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또 "영미" 열풍까지 일으키며 국민의 뜨거운 관심을 독차지 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이번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경북체육회는 춘천시청의 벽에 가로막혀 안타깝게도 태극마크를 반납하게 됐다.


경북체육회를 완패시킨 춘천시청은 앞서 3년 연속 주니어 여자컬링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송현고 졸업생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 6월 열렸던 전국컬링대회 여자 일반부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엄청난 강세를 보이고 있다.


2018~2019시즌 한국 여자컬링 국가대표팀이 된 춘천시청은 오는 9월 시작하는 컬링월드컵에 출전할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