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지키려고 코뿔소에 맞서는 어미 영양 (사진)

Via Longleat Safari Park

새끼를 지키기 위해 자신보다 덩치가 서너 배 큰 코뿔소에 맞서 싸운 어미 영양의 사진이 큰 화제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사진의 주인공 어미 영양은 '반달칼뿔 오릭스(Scimitar oryx)' 종으로 잉글랜드 남부에 위치한 롱릿 사파리공원(Longleat Safari Park)에 거주하고 있다.
 
롱릿 사파리공원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어미 영양이 코뿔소와 뿔을 맞댄 채 맞서고 있는데, 영양 뒤로 작은 새끼 영양이 떨고 있다.
 
자신의 새끼에게 접근하는 코뿔소로부터 새끼를 보호하기 위해 목숨까지 내놓은 어미 영양의 강한 모성애는 누리꾼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Via Longleat Safari Park /DailyMail

하지만 사파리공원 관계자 댄 그레이(Dan Gray)에 따르면 코뿔소는 그들을 위협하기 위해 온 것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댄 그레이는 "코뿔소는 새끼 영양에 그저 호기심이 생겨 인사차 온 것이다"며 "하지만 코뿔소가 갑작스럽게 방문해 어미 영양이 오해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어미 영양의 행동에 대해 "사진 속 새끼는 출생 당시 호흡을 하지 않아 인공호흡으로 되살아났다"며 "그런 이유 때문에 어미가 과도하게 민감하게 반응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외신에 소개된 코뿔소와 맞서 싸우는 어미 영양의 사진이 알려지면서 이를 본 누리꾼을 감동하게 했다.

 

 

Via Logleat Safari Park /DailyMail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