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간 ‘코르셋’ 입어 허리 20인치 만든 여성 (영상)

via Barcroft TV / YouTube

6년 동안 하루도 빼놓지 않고 코르셋을 입고 생활하는 여성이 화제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코르셋을 입어 허리를 20인치(50.8cm)로 만든 아레이라 아벤다로(Aleira Avendaro, 25)의 사연을 보도했다.

베네수엘라 카라카스(Caracas)에서 가슴 모델로 활동 중인 아레이라는 지난 6년 동안 하루에 무려 23시간을 코르셋을 착용한 채 생활해오고 있다.

바로 슬림한 허리 라인을 유지하기 위함인데 그녀에게 있어 코르셋은 몸의 일부나 다름없다.

'건강에 좋지 않다'는 의사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매일같이 코르셋을 착용하고 있다.

아레이라는 "잘 때도 코르셋을 입고 침대에 누워야 잠이 든다"며 "코르셋을 착용했을 때 그 압박감이 너무나 좋다"고 밝혔다.

코르셋을 벗는 것은 씻을 때 1시간 정도가 전부다. 

안드레스 루이즈(Andres Ruiz) 박사는 "지나친 코르셋 착용은 신체에 심각한 손상을 주는 등 합병증 우려가 있다"며 "코르셋을 벗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럼에도 그녀는 "날씬한 허리 둘레를 유지하기 위해 코르셋 착용을 포기할 생각은 손톱만큼도 없다"고 딱 잘라 말했다.   



via Barcroft USA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