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 갚으려 장례식장 찾아온 유기견들 (사진)

via Patricia Urrutia /Metro

 

멕시코의 한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믿을 수 없는 조문 행렬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7일 (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마가리타 수아레즈(Margarita Suarez)의 장례식에 참석한 유기견들의 감동적인 사연을 보도했다.

 

멕시코 유카탄 메리다(Merida in Yucatan)에 거주하는 수아레즈는 살아생전 길에서 생활하는 동물들의 '대모'였다. 

 

그녀는 매일 아침 자신의 집 앞을 오가는 길고양이와 유기견들의 밥을 챙겨주고 알뜰살뜰히 챙겨왔다.

 

올 3월 건강이 악화되면서 어쩔 수 없이 쿠에르나바카(Cuernavaca)로 이사한 수아레즈는 결국 얼마 뒤 세상을 뜨고 말았다.

 

지난 15일 엄마의 장례를 치르며 깊은 슬픔에 잠겨있던 딸 패트리샤 우루띠아(Patricia Urrutia)​는 장례식장을 찾아온 뜻밖의 조문객들(?)에 화들짝 놀라고 말았다.

 

via Patricia Urrutia /Metro

 

어디선가 개들이 나타나 하나 둘 장례식장 안으로 모여들기 시작한 것이다. 

 

장례식장 직원은 "이곳에서 오랫동안 근무했지만 생전 처음 보는 개들이다"고 말해 주변을 더욱 놀라게 했다.

 

조문 온 개들은 자연스레 수아레즈가 실린 운구차의 뒤를 따랐고, 수아레즈의 화장 준비가 끝난 후에야 장례식장을 떠났다.

 

처연한 눈으로 수아레즈가 잠든 곳을 바라보는 개들의 모습에 장례식에 참석한 이들은 할 말을 잃었다.

 

우루띠아는 "엄마가 생전에 돌보던 개들이 애도의 뜻을 전하기 위해 먼 길을 온 것 같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김유비 기자 yub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