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에 ‘숫자 12’ 찍혀서 태어난 아기 (사진)

via CEN

 

오컬트 호러 영화에서나 볼 법한 일이 한 아기에게 실제로 벌어져 놀라움을 주고 있다.  

 

지난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이마에 붉은색 숫자가 새겨진 채 태어난​ 아기 한루 반 니커크(Hanru van Niekerk)에 대해 보도했다.

 

11월 11일에 태어난 한루 반 니커크는 출생 당시 이마 정중앙에 숫자 '12'처럼 생긴 붉은색 모반이 흐릿하게 나 있었다.

 

푸른 눈을 가진 니커크가 성장할수록 이마의 숫자는 조금씩 더 선명해졌다.

 

증조할머니 캐서린 주스트(Catherine Jooste​)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막내딸이 니커크의 이마에 숫자 1과 2가 새겨진 것을 처음 알았다"고 밝혔다.

 

via CEN

 

그녀는 이 놀라운 현상에 대해 "우리 가족은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며 "의사는 '아이가 성장하면서 이마의 숫자가 점점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남아프리카 요하네스버그(Johannesburg​)​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그의 가족들은 아기에 대한 정확한 신원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한편, 전문가들은 이러한 기현상은 선척적으로 몸에 얼묵무늬나 반점을 타고 나는 일종의 모반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유비 기자 yub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