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유공자 후손 먼저 챙겨야한다"며 난민 문제 또 다시 소신있게 팩폭한 강성태

인사이트YouTube '공부의신 강성태'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얼마 전 난민 문제에 대한 "난민보다 내 이웃들을 먼저 챙겨야한다"고 밝혔던 강성태가 여전한 소신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강성태는 YouTube 채널 '공부의신 강성태'를 통해 난민 문제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가 욕을 먹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과거 한국전쟁 참전용사분들을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한 적이 있다"며 입을 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공부의신 강성태'


그러면서 "그 때 그분들이 매달 나라에서 받는 금액을 알게 됐다. 10만원도 안 되더라"며 "그것도 2000년대 들어와서 처음 지급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독립 운동하다가 손발톱 다 뽑히고 빨리 죽여 달라고 빌 정도의 고통 속에서 돌아가신 분들, 그 분들의 자녀들은 빈민층으로 추락해 지금 폐지를 줍고 있다"고 설명했다.


즉, 강성태는 난민 문제 이전에 우리 곁에서 힘겹게 살아가고 있는 국가유공자들의 후손을 먼저 챙겨야 한다는 말을 하고 싶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강성태는 "우리가 지금 누구 덕분에 이렇게 잘 살 수 있는 지를 먼저 깨달아야 한다"며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 덕분에 우리가 존재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지난번에 올렸던 영상의 메시지는 '기본부터 잘하자'는 뜻이었다"며 "우리 주변에 정말 어려운 이웃들이나 하루하루 힘들게 살아가는 청년들을 한 번이라도 돌아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 같은 강성태의 발언을 들은 누리꾼들은 "국가유공자분들 대우도 제대로 못해주는 판국에 남의 나라 난민들을 도와주겠다니, 그런 모순이 어디 있느냐"며 격한 공감을 표했다.


광복절인 내일만이라도 강성태의 발언처럼 지금 우리가 누구 덕분에 이렇게 살 수 있는 것인지, 고마운 분들의 희생을 잊은 채 그 후손들에게 무관심했던 건 아닌지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건 어떨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