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아끼는 컴퓨터 몰래 '경매' 내놓은 아내 소이현에 '멘붕'온 인교진

인사이트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동상이몽' 인교진이 아내 소이현에 의해 사상 최대의 위기를 겪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지인들과 함께 남양주에서 경매 바자회를 연 배우 인교진 소이현 부부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소이현은 전날 새벽 4시까지 게임을 했던 인교진에 분노해 비밀 계획을 세웠다.


바로 인교진이 아들처럼 애지중지하는 컴퓨터와 장비들을 바자회 경매 물품으로 내놓은 것.


인사이트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유모차에 실려 온 컴퓨터를 본 인교진은 너무 놀라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그는 소이현의 본명인 "우정아"를 나지막이 뱉은 뒤 "왜 이래. 이걸 왜 갖고 왔냐"라고 외치며 컴퓨터를 어루만졌다.


소이현은 남편의 반응 따위(?)는 개의치 않은 듯 "부록은 게임 전용 헤드셋과 키보드다"라며 열혈 판매에 나섰고, 지인들은 환호로 답했다.


다급해진 인교진은 결국 자신의 물품인 컴퓨터를 110만원에 낙찰받고 말았다.


인교진과 소이현의 '부부 대첩'으로 바뀐 바자회 현장이 궁금하다면, 방송 영상을 통해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Naver TV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