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2 22℃ 수원
  • 23 23℃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8 28℃ 제주

손흥민·이승우·조현우 참가하는 아시안게임 첫 경기 '내일 밤 9시' 열린다

오는 15일 밤 9시 한국 U-23 대표팀은 인도네시아 반둥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바레인과 아시안게임 E조 1차전을 치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딱 하루 남았다. 선수들의 병역 문제로 사상 초유의 관심을 받고 있는 아시안게임이 내일 밤 9시 시작된다.


오는 15일 밤 9시(한국 시간) 한국 U-23 대표팀은 인도네시아 반둥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바레인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조 1차전을 치른다.


평소 아시안게임은 축구 팬들 외에는 큰 관심을 갖지 않는 대회였다. 하지만 이번에는 금메달 여부에 전 국민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국 축구의 '에이스' 손흥민이 합법적으로 병역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기회이기 때문.


인사이트뉴스1


여기에 월드컵에서 엄청난 활약을 펼친 뒤 유럽 구단의 러브콜을 받았던 조현우와 이승우, 김민재 등 유망주들의 군 면제 여부도 큰 관심사다.


이날 경기에 손흥민은 출전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을 마친 뒤 13일에야 합류한 그에게는 체력 안배와 시차 적응을 할 시간이 필요하다.


손흥민이 결장해도 대표팀 공격진은 이미 탈아시아급이다. 3-4-3 포메이션에서 황의조를 꼭짓점으로 이승우와 황희찬이 공격진을 구성할 전망이다.


미드필드에는 김진야와 김정민, 장윤호, 이시영의 출전이 유력하다. 김정민이 플레이를 조율하고 장윤호가 상대 공격을 차단하는 역할이다.


윙백 포지션의 김진야와 이시영은 더욱 공격적으로 전진해 밀집 수비를 깨부술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스1


스리백은 FC서울의 황현수와 '괴물 수비수' 김민재, 제주의 정태욱이 책임질 것으로 보인다. 골키퍼 장갑은 '빛현우' 조현우가 낀다.


바레인은 FIFA 랭킹 113위의 약체로 U-23 대표팀 간 맞대결에서 한국이 6승 1무로 압도적인 전적을 뽐내고 있다.


우려했던 더위도 큰 문제가 되지 않을 전망이다. 최근 한국이 폭염에 시달렸던 데다 경기장의 저녁 시간 기온은 20도 초반으로 경기하기 딱 좋은 정도다.


여기에 더해 첫 경기가 광복절에 열린다는 점도 선수들이 마음가짐을 새롭게 할 수 있는 부분이다.


한편 한국은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한 디펜딩 챔피언이다. 이번에도 금메달을 획득하게 되면 한국 축구 역사상 첫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