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영어 못해 부모님 '이혼 재판'까지 통역해준 13살 딸

인사이트

KBS2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영국 한인타운에 사는 엄마가 영어를 못해 고충을 토로한 딸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3일 KBS2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게스트 홍지민, 후지타 사유리, 소란 고영배, 라붐 지엔, 솔빈 등이 출연해 고민을 함께 나누는 모습이 등장했다. 


이날 영국에 사는 소녀의 편지가 스튜디오로 편지를 보냈다.


민서라고 이름을 소개한 소녀는 현재 영국에서 거주 중이며 엄마가 모든 영어 통역을 시키는 게 고민이라고 토로했다.


인사이트KBS2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소녀는 "식당에서 음식을 주문하는 일은 물론이며, 수리 의뢰까지 딸이 모두 해야만 했다"며 "시험 공부할 때도 성적이 올라갈 수 없었다"라며 생활에 지장이 많다고 토로했다.


민서는 급기야 "엄마가 아빠와 이혼을 하셨는데, 재판 통역도 제가 했다"고 말해 모두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민서는 엄마에게 이를 거부했지만, 엄마에게 몹시 혼났다며 속상해 했다.


함께 출연한 엄마는 “황당하다. 이게 무슨 고민이라고... 제가 사는 곳은 한인타운이라 20년 살아도 영어 못하는 사람 많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저 때문에 딸 성적이 떨어진 것 같진 않다. 핑계다"라고 해명했다.


민서 엄마는 이혼 재판 서류 통역에 관련해 "그때 제가 참 힘들었다. 민감한 사안이긴 한데, 변호사가 급히 회신해달라고 해서 딸한테 한 두 번 시킨 적은 있었다. 재판 6차까지 했다. 1차, 3차 때 좀 졸렸는데.. 영어를 못 알아들으니까.. 그래서 손을 꼬집은 적은 있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KBS2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Naver TV '안녕하세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