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의 아빠와 바람피운 여교사의 최후 (영상)

via DailyVideoNews1 /YouTube

자신이 가르치는 학생의 아빠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여교사가 학생들 앞에서 톡톡히 망신을 당했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에 따르면 멕시코에 사는 레일리아 파레데스 플로레스(Laelia Paredes Flores, 35)라는 여성이 여교사 마르셀라 비얄판도 토바(Marcella Villalpando Tovar, 32)를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놀랍게도 폭행을 가한 여성은 여교사 마르셀라가 남편과 불륜 관계라는 이유로 학생들이 보는 앞에서 다짜고짜 폭행을 가한 것이다. 

학부모가 자기 자식을 가르치는 선생님을 폭행하는 전대미문의 사건이 벌어졌지만 더욱 황당하게도 여교사는 순순히 매를 맞고만 있었다. 

자신의 죄를 인정한다는 뜻(?)인지 저항 한번 제대로 못하는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via DailyVideoNews1 /YouTube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가 촬영한 영상이 유튜브 등에 공개되면서 이번 사건은 외부에 공개됐고 사건의 전말이 드러났다.

학부모 아버지와 여교사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고 이런 사실이 부인에게 발각되면서 몸싸움이 벌어진 것이었다.

레일리아는 여교사 마르셀라가 자신의 남편과 불륜을 맺었다고 주장하고 있고 이번 사건으로 소문이 확산되며 학교 안에 소동이 일고 있다.

사건이 일어난 해당 학교의 대변인은 "학교 안에서 벌어진 사건에 대해 전면적인 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희수 기자 lh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