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도 폭염 속 매일 30kg 방화복 입고 출동하는 대한민국 소방관이 먹는 저녁식사

인사이트

사진 제공 =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김치 조금, 감자 몇 알 띄운 국, 김, 떡볶이.


한눈에 봐도 허술해 보이는 이 식단은 구치소도, 교도소도 아닌 대한민국 소방관이 먹는 저녁 식사다.


지난 9일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공식 페이스북에는 '모 소방서의 저녁 식사'라는 제목으로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식판에는 반찬 네 종류와 밥, 국 등이 소량 담겨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하루 8건, 최대 16건씩 현장으로 출동하는 소방관들이 한 끼를 해결하기엔 턱없이 부족해 보인다.


사업단 측으로부터 제공받은 또 다른 사진도 상황은 비슷했다. 미역국에 파김치, 나물반찬, 멸치볶음 등이 반찬의 전부였다.


그나마 잘 나온 날이라고 하면 잡채와 감자조림, 콩나물국 등으로 구성돼 있었다.


소방관들에게 해당 저녁 식사를 제공하는 곳은 서울의 한 소방서로 18개 시, 도 소방본부 중 가장 재정 여건이 좋다는 서울소방에서 예산을 받아 운영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예산이 턱없이 부족한 지방직 소방관은 이보다 더 열악할 수도 있는 셈.


사업단 측은 "충분한 영양섭취를 위해 식단은 전문 영양사가 짜야 하지만 현실은 식당 전담 직원 및 조리사 부재, 물가 상승 등의 이유로 제대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와 관련 소방청 관계자는 "지자체마다 투입되는 예산이 다르며 보통 서 단위는 업체랑 계약해 식사가 제공되는 경우가 많고, 이럴 땐 영양사가 배치되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안전센터 등 규모가 작을 경우 업체 계약보다는 식사 지원비가 나오며, 전문적인 식단 관리자를 두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365일 밤 늦도록 국민 안전을 위해 희생하는 소방관에게 제대로 된 밥 한끼 제공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일.


식단 만큼은 정부차원에서 제대로 된 시스템을 갖춰 관리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