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 이상 ‘어른’만 다니는 유치원 오픈 (사진)

via Ruaridh Connellan /Barcroft USA

 

뉴욕에 사는 한 여성이 21세 이상만 다닐 수 있는 '성인 전용 유치원'을 성황리에 운영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뉴욕 브루클린(Brooklyn​)에 위치한 유치원 '프리스쿨 매스터마인드'(Preschool Mastermind)​를 소개했다.

 

유치원 원장인 미셸 조니(Michelle Joni)​​는 아파트 자택에서 일주일에 한 번씩 유치원 수업을 열고 있다.

 

학생들은 손가락으로 페인트 그림을 그리거나 다 함께 드레스를 입고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춘다. 

 

중간중간 낮잠도 푹 자고 맛있는 간식도 챙겨 먹는다. 최근에는 잠옷 차림으로 밤새 파자마 파티를 열며 놀기도 했다.

 

놀랍게도 이러한 수업을 듣는 학생들은 어엿한 성인들이다. 사진작가, 변호사, 가정주부 등 그 직업도 다양하다.

 

via Ruaridh Connellan /Barcroft USA

 

미셸 조니는 "일상생활의 스트레스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학생들은 수업에 참여하면서 어린아이의 관점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마음을 치유한다"​고 설명했다.

 

수업에 참가자들은 "우리는 어린 시절의 자아로 다시 되돌아가는 시간을 통해 삶의 활력을 얻는다"며 "여기 있는 모든 이들은 이곳을 사랑한다"고 만족해했다.

 

한편 수업료는 학생들이 지불 할 수 있는 상황에 따라 한 달에 333달러(약 36만 8천원)에서 999달러(약 110만 4천원) 사이로 책정된다. 

  

via Ruaridh Connellan /Barcroft USA

 

박다희 기자 dhpar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