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출석번호 앞번호를 남학생에게만 주는 건 성차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현재 대한민국 학교의 출석번호 1번은 여학생만 있는 학교를 제외하고는 남학생인 것이 보통이다.


대학교는 성별 구별 없이 이름순으로 학번이 매겨지지만, 유독 초·중·고교의 출석번호는 남학생이 1번, 여학생은 보통 51번부터 시작한다.


이와 관련해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는 출석번호를 남학생에게 먼저 부여하는 행위는 '성차별'이라는 견해를 내놓았다.


9일 인권위는 남학생에게는 1번, 여학생에게는 51번부터 출석번호를 부여하는 초·중·고교에 "출석번호 방식을 바꿔 성차별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권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러한 방식이 어린 학생들이 자칫 남자가 여자보다 우선하는 존재라는 착각을 불러 일으키거나 남녀에 선·후가 있다는 의식을 심어줄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차별 의식을 확산하는 성차별적 관행임을 지적했다.


일선 학교들이 학생·교사·학부모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뒤 그 결과에 따라 출석번호를 매겼다고 해도 인권위는 "이 같은 관행이 다수결로 채택됐다고 해도 '성차별'이 정당화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대학교가 '학번'을 성별 구분 없이 이름 순서대로 배정하고 있고, 아무 문제 없이 행정이 운영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초·중·고교도 이같은 방식으로 출석번호를 배정해도 무리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인권위는 2005년에도 남학생에게만 앞번호를 주는 관행은 '성차별'적인 행위임을 지적했었다.


인권위 관계자는 "해당 사안이 명백한 성차별이라는 사실을 각 시·도 교육청에 전달했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