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 "상반기 경력 채용, 신입 5.4배 넘었다"

인사이트사람인HR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유래 없는 청년 실업난이 지속되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 취업시장은 어떤 구조로 움직였을까. 


8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수시채용과 직무 중심 인재를 발탁하는 기업이 늘면서 경력 채용 선호 현상이 더욱 강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상반기 경력만 채용하는 공고는 전체의 34%로 이는 신입만 채용한 공고(6.3%)에 비해 5.4배 높은 수치다.


그렇다면 경력 공고의 비중이 가장 높은 업종은 무엇일까.


'빅데이터‧인공지능' 등을 필두로 새로운 기술 인재 채용이 활발하게 이뤄지는 'IT·웹·통신'이 47.2%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제조·화학'41.2%), '기관‧협회'(38.7%), '건설업'(35.2%), '미디어·디자인'(34%), '의료·제약·복지'(29.2%), '판매‧유통'(25.9%) 등이었다. 


신입 채용공고 비율이 가장 높은 업종은 '미디어·디자인'(7.8%)과 '건설업'(7.8%)이었으며, 다음으로 '기관‧협회'(7.7%), '판매‧유통'(7.4%), '제조‧화학'(7.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YouTube 'saramindream'


사람인은 채용 업종에 대한 분석도 실시, 그 결과 '제조‧화학' 분야가 전체 공고의 24.4%를 차지해 채용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24.6%)와 비슷한 비율로 상반기 제조업이 주춤했다고 해도 반도체‧정유‧화학이 호실적을 보이면서 채용은 기존과 같이 유지 된 것으로 보인다고 사람인은 설명했다.


그 다음으로 '서비스업'(14.7%), 'IT‧웹‧통신'(13%), '건설업'(10.6%), '판매‧유통'(9.3%)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외 'IT‧웹‧통신' 업종의 채용은 지난해 동기 대비 2.8%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판매‧유통'은 지난해 동기 대비 올 해 상반기 채용공고는 5.2%p 감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