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이건희 회장 '반도체' 대박 냈듯 이재용 부회장이 욕심내는 '미래사업' 정체

삼성전자 핵심 경영진이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바이오 산업 규제를 완화해달라고 요청했다.

장영훈 기자
입력 2018.08.07 11:20

인사이트이재용 부회장으로부터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안내받는 김동연 부총리 모습 / 뉴스1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전자 핵심 경영진이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바이오 산업 규제를 완화해달라고 요청했다.


비(非)전자 출신으로 유일하게 간담회에 참석한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삼성이 '제2의 반도체'로 만들기 위해 육성하고 있는 바이오산업 관련 규제 완화를 건의했다.


이와 같은 행보는 아버지 이건희 회장이 반도체 사업을 대박낸 것처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래성장 동력 사업으로 바이오산업을 적극 육성 및 투자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 수장' 김동연 부총리는 지난 6일 경기도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이재용 부회장과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인사이트뉴스1


취임 이후 처음으로 삼성전자를 방문한 김동연 부총리는 이날 줄곧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반도체 생산 라인 방문과 구내식당 식사 등 일정을 함께 했다.


정부의 재벌에 대한 '투자 구걸' 논란을 의식이라도 한 듯 대규모 투자나 고용계획과 관련 김동연 부총리와 이재용 부회장 측 모두 언급을 자제하는 분위기였다.


생산 현장 방문 이후 일정으로 간담회가 비공개로 진행됐다. 간담회를 마친 김동연 부총리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삼성 측이 바이오산업과 관련한 규제를 완화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영업비밀상 자세히 말하기는 어렵지만, 바이오산업에 있어서 몇 가지 규제에 대해 말이 있었다"며 "평택 공장 전력 문제나 외국인 투자 문제 등에 대해서 건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마주앉아 식사하는 김동연 부총리와 이재용 부회장 / 사진제공 = 기획재정부


이날 간담회에 비전자 경영진으로서는 유일하게 참석한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대표는 김동연 부총리에게 바이오 업계 애로사항을 전하며 관련 규제 완화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측은 또 평택공장의 안정적인 전력 확보 방안과 핵심 산업기술 보호 방안, 외국인 투자와 5세대(5G) 이동통신 분야에서의 규제 완화를 김동연 부총리에게 건의했다.


기획재정부는 삼성 측의 건의에 반도체 공장 신설에 따른 추가 전력 공급 방안, 바이오 분야 규제 개선 등에 대해 적극 협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국가 핵심기술 추가 지정, 기술 탈취 목적의 해외 인수합병(M&A)에 대한 관리 강화 등 산업기술 유출 방지에도 힘쓰겠다고 답했다.


인사이트대화 주고 받는 김동연 부총리와 이재용 부회장 / 뉴스1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이 직접 나서서 규제 완화를 건의한 바이오산업은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의 미래성장 동력으로 점찍고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는 사업 분야다.


반도체 뒤를 이어 삼성의 미래 먹거리 사업 발굴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는 이재용 부회장이 욕심내고 있는 미래사업이기도 하다.


그러나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지분 가치를 평가하는 방법을 바꾸면서 회계부정 논란에 휩싸여 발목이 잡힌 상황이다.


김동연 부회장과의 간담회에서 바이오 관련 건의가 나온 것은 삼성이 바이오 산업에 대한 의지를 가지고 있음을 보여주기 위한 일환이라는 분석이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김동연 부총리와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가진 이재용 부회장은 그동안 남몰래 공 들여 준비해온 대규모 투자 및 상생방안 발표를 최종 검토, 이번주 내 발표하기로 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단순히 큰 금액의 투자 방안을 내놓는 것보다는 청년 취업난을 실질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구체적인 일자리 창출안과 협력사 '상생'에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신입사원 채용도 적극 늘리기로 했으며 상생 확대도 혁신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방향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재계에서는 삼성의 대규모 투자, 고용 계획은 이르면 오는 8일, 늦어도 다음주에는 발표될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