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개설 26년 만에 다카마쓰 '매일' 운항으로 증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어서울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에어서울이 일본 지방 노선에서는 처음으로 다카마쓰 노선을 주 7회로 증편하고, 요나고 노선도 주 6회로 증편하는 등 일본 소도시 노선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6일 에어서울은 10월말 동계 스케줄부터 인천~다카마쓰 노선을 기존의 주 5회에서 주 7회로, 인천~요나고 노선을 기존의 주 5회에서 주 6회로 증편한다고 밝혔다.


특히 다카마쓰 노선은 개설 26년 만에 일본 지방 노선 중에서는 처음으로 하루 한 편, 매일 운항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인천~다카마쓰 노선은 아시아나항공이 1992년부터 운항했으며, 2016년부터는 에어서울이 출범하며 운항을 시작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어서울


불필요한 기내 서비스를 없애는 대신 운임을 낮추고 지자체와의 협력을 통해 노선 홍보에 힘쓴 결과, 연 평균 수송객이 기존 아시아나항공 운항 시 약 3만 5천명에서 에어서울 취항 후 6만 5천명까지 약 2배 가까이 늘었다.


요나고 노선 역시 에어서울이 인수하면서 연간 수송객이 기존의 약 3만 5천명에서 5만 2천명까지 크게 늘었다.


인사이트뉴스1


에어서울 관계자는 "두 도시 모두 에어서울이 운항을 시작하며, 수송객이 꾸준히 늘었고 여행객들의 반응도 좋아 향후에도 수요 확대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생각해 증편을 결정하게 됐다"며 "이번 증편으로 스케줄의 편의성도 증가해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더욱 많은 여행객이 왕래하고 노선이 더욱 활성화되어 지방 노선의 성공을 상징하는 노선으로 자리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